남성철 “북남 단일팀에서 뛰고 싶다”

북한 축구팀 남성철(23) 선수는 17일 북한으로 돌아가기 직전 “이번 북남통일축구에서 열광적인 환영과 응원을 보고 통일 열기를 느꼈다”며 남북 단일팀이 하루빨리 구성돼 남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고 말했다.

남 선수는 14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이기지 못해 아쉽지만 통일축구에서 뛰어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북남 단일팀이 되면 더욱 좋겠다”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다음에는 꼭 이길 것”이라고 투지를 불태웠다.

남한 축구에 대해서는 “드센 공격과 잼방어(압박수비)가 뛰어나다”면서 최근 동아시아축구대회에서 맞붙은 이천수와 이동국 선수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또 “남에서 박주영 선수의 인기가 높다는 사실 잘 알고 있다”며 “(박 선수가) 남쪽 동포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 선수는 2월9일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일본전에서 후반 16분 대포알 같은 왼발 슈팅으로 통쾌한 골을 기록했다. 특히 집게손가락을 입술에 갖다대는 골 세리머니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이후 일본 동포로부터 많은 격려편지를 받고 있다면서도 당시 패배를 떠올리며 “일본은 꼭 이겨야 한다, 다음엔 꼭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남측 선수들을 경기장 밖에서 만나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남 선수는 이번 통일축구에서 ’남남북녀’가 확인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는 손을 내저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그는 2003년 국가대표로 선발된 뒤 주장인 리명삼(31) 등과 호흡을 맞춰 수비 라인을 책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