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욱 “남북경협 4등급 분류 이행할 듯”

이명박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과 관련, 4단계로 분류해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인 남성욱 고려대 교수가 2일 밝혔다.

남 교수는 이날 SBS라디오 `백지연의 SBS전망대’와 인터뷰에서 “새 정부 입장에서는 남북경협 측면을 전부 이행한다, 전부 이행하지 않는다고 말하기 어렵다”면서 “아마 A, B, C, D 등급으로 분류해 당장 이행할 수 있는 것은 어느 정도 이행하고 핵문제 진전에 따라 이행될 수 있는 것은 좀 더 시간을 두고 이행해야 된다고 분류해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 교수는 구체적으로 “너무 예산이 많이 드는 것은 북핵문제 관점에서 신중하게 접근이 될 수 밖에 없다”면서 “철도.도로 개보수라든가 철도.도로 연결 같은 것은 예산이 많이 들기 때문에 북핵과 연계시키는 방향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당선인 캠프 내에서 북한문제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남 교수는 북측이 전날 신년사설에서 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을 주문했다면서 “북측 입장에서는 새 정부가 참여정부와 합의한 190개의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측면에 대해 굉장히 걱정을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남 교수는 북한 고위관계자가 이명박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해야한다는 전날 자신의 언급에 대해 “앞으로 남북관계를 이끌어 나갈 북측에서 참석한다면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참석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도 “개인 의견으로, 인수위 차원에서 정식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부의 폐지 혹은 축소가 논의되고 있는데 대해 “개인적으로 통일부를 존치해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통일을 지향하는 정부가 통일부를 존치시켜야 논리적으로 맞지 않나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