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NOC, 로잔서 IOC와 단일팀 3자 회동

남북한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단일팀을 구성하기 위해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는 6일 새벽 1시(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주재로 김정길 KOC 위원장과 북측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3자 회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로게 IOC위원장은 북측 NOC대표와 먼저 회담을 가진 뒤 김정길 KOC위원장을 만났으며 양측 대표를 통해 어느 정도 합의점을 파악, 합동회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한은 베이징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위해 지난 해 12월과 올 6월 개성에서 1,2차 회담을 개최했으나 선수단 구성방안에서 이견을 보여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1,2차 회담에서 남측은 선발전이나 종목별 국제경기단체(IFs) 랭킹을 기준으로 베이징올림픽 단일팀을 구성g할 선수들을 뽑자고 제의한 반면 북측은 5-5 비율로 선수단을 구성하자고 주장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