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6자회담 동시가동 땐 상승효과”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21일 “남북대화와 북핵 6자회담이 둘 다 가동되면 상승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6자회담의 재개 여건과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것은 남북관계에도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CBS라디오 ‘뉴스레이다’에 출연, 북ㆍ미 뉴욕채널 가동에 따른 북핵 대화 움직임과 남북회담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핵문제는 남북관계 진전의 장애요소였다”면서 “6자회담이 열려 북핵문제의 해결 가능성이 높아지면 남북관계도 진전되고 반대로 남북대화가 잘 되면 6자회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차관은 또 20일 미국과 중국, 일본 등 3개국의 대사 또는 대리대사에 이어 러시아와 유럽연합(EU) 측에도 이날 남북 차관급 회담의 결과를 설명한다고 전한 뒤 “남북대화 재개를 환영하고 6자회담 재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부분에 많이 기대하고 있었다”고 반응을 소개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우리측이 북핵문제와 관련해 전달하고 촉구한 내용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오랜만에 열린 회담이어서 그 관심은 우리나 북이나 같을 것”이라면서 “잘 전달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6.15 5주년을 맞아 방북하는 우리측 장관급 대표단이 평양에서 북측과 별도의 회담을 가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많지는 않겠지만 그런 문제를 포함한 일정 문제는 내주에 북측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이 합의한 20만t 외에 추가적인 비료지원 여부와 관련, “추가 지원은 이번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고 현재 검토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측이 추가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것은 그 때 가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6월 열리는 제15차 장관급회담의 의제에 대해서는 “정치군사, 교류협력, 인도적 문제 등 모든 현안의 협의가 가능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이나 다른 회담의 일정 등도 협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