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15 6주년 행사 광주개최 합의

남북은 27일 6.15 공동선언 6주년 기념행사를 남측지역인 광주광역시에서 개최하고, 8.15 공동행사는 북측에서 개최하기로 최종합의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이날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와 실무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 6주년 행사에 관한 3개 항의 합의서를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합의서에 따르면 6월 14일부터 17일까지 광주에서 개최될 행사의 명칭은 ‘6.15 공동선언 발표 6돌기념 민족통일대축전’으로 하며 남과 북이 각각 150명 정도, 해외 대표는 100여명이 참가한다.

공식행사로는 개막식과 6.15 공동선언 실천 민족통일대회, 공동위원장 회의, 부문별 상봉모임, 체육유희경기, 예술공연, 공동참관 등이다.

특히 이번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한 경비행기가 서해 직항로를 따라 남하해 행사장인 광주 월드컵축구경기장에 착륙하는 깜짝이벤트도 열린다.

남북은 또 분산개최 논란을 빚었던 8.15 민족공동 통일행사를 북측지역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합의서에는 북측의 망월동 5.18국립묘지 참배 문제가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남측위 관계자에 따르면 남, 북, 해외측 주요인사 약간명이 행사 첫날인 14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기로 합의했으며 참석자 등 구체적인 것은 추후 계속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실무접촉에는 백낙청 남측위 상임대표와 안경호 북측위 위원장 등이 참석 했다.

한편 같은 장소에서 열렸던 겨레말큰사전 실무접촉에서는 제6차 공동편찬회의를 내달 27~30일 금강산에서 개최키로 의견을 모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