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15 축전 당국 대표단 별도행사에 주목

남북은 28일 개성에서 6ㆍ15 민족통일대축전에 당국 대표단을 파견하는 문제와 관련한 3차 실무협의를 열어 이 행사에 양측에서 정부대표를 20명씩 파견하고 축전행사 참여 외에 기념식과 오.만찬 등 당국간 별도행사를 갖기로 합의했다.

남북이 3차협의까지 가는 진통 끝에 정부 대표단 규모와 당국간 별도행사 등에 합의함에 따라 다음달 21∼24일 서울에서 열릴 제15차 장관급회담에 대한 전망도 일단 밝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 별도행사들이 6ㆍ15 공동선언을 축하하는 말그대로 ‘기념행사’에 그치더라도 양측 장관급 대표들이 만나 비공식적이라도 서로의 의중을 가늠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통일연구원의 전현준 기조실장은 “민간대표들과의 공동행사에 따른 돌발사태 등 위험 부담을 줄여 당국자 회담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아야한다는 부담에서 별도행사 를 추진한 것 같다”면서도 “남북 당국자가 공동으로 기념식을 갖게됨에 따라 6ㆍ15선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후속조치를 시행할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전 실장은 특히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단장으로 참석한다면 15차 장관급회담의 성공이나 남북관계 개선, 핵문제 해결 등에 대해서도 좋은 징조”라면서 “이번 행사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15차 장관급회담의 의제 다양화 등 순기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관측통들은 정 장관이 맡게될 것이 확실시되는 우리측 단장이 북측의 누구를 상대로 하며 또 어떤 일정을 보낼 것인지, 또 공준위(6ㆍ15 공동행사준비위원회) 등 민간단체들과 어떻게 보조를 맞추며 별도 일정들을 소화해낼 것인지 등에도 주목하고 있다.

특히 초미의 관심사는 우리측 단장의 상대역으로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가 나올 것인지 여부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예방 가능성 등이다.

정부로서는 정 장관이 방북할 경우 ’단순한 행사참관’으로 끝나지 않고 ’의미있는 결실’을 은연중 기대하는 눈치지만 한 정부 관계자는 “정 장관이 방북한다면 기본취지는 남북회담이 아니라, 6.15선언 기념행사에 정부 대표단장 자격으로 참가하기 위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한 바 있다.

지난 16~19일 차관급 회담을 계기로 10개월여 동안 중단됐던 당국간 회담이 재개된 만큼 소강상태였던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단계를 차곡차곡 밟아 나가는 데 우선적으로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통일대축전 행사와 당국간 행사간에 균형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하는 모습이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의 한 관계자는 “6ㆍ15대축전의 정부 대표단 파견은 축하할 일”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장관급 단장이 참여하는 행사에 초점이 맞춰질 경우 민간 행사의 의미가 다소 퇴색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민간 대표단 615명 중에는 국회측에서 최성, 한명숙 의원(열린 우리당) 등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소속 의원을 주축으로 한 20명과 가극 ’금강’을 공연하는 통일맞이 등 각종 단체에서 30명이 참석하고 6ㆍ15 정상회담 수행인사들의 모임인 주암회 인사는 6명만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지난 주 북측에 보낸 1차 명단에 6명만이 포함됐고 박지원 전 문화부 장관과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의 이름도 빠져 있다”면서 “최근 사표가 수리된 문정인 동북아시대위원장도 불참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방북 활동’이 기대됐던 열린 우리당의 문희상(文喜相) 의장도 당내 현안에 주력하기 위해 불참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편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