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15 당국 대표단 규모 등 합의

남북은 28일 다음 달 14일~17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할 양측 당국 대표단의 규모와 행사 일정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남북 양측은 각각 장관급을 단장으로 하는 20명의 당국 대표를 이번 행사에 파견키로 하는 한편, 우리측에서는 별도로 자문단, 지원인원, 기자단 등 50명이 동행키로 했다.

남북 당국자들은 이날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6.15 행사에 파견할 당국 대표단의 규모, 당국간 공동 행사 일정과 내용 등에 대한 3차 실무협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남북 당국은 그러나 남측 당국 대표단의 명단은 방문 10일 전에 북측에 넘겨주기로 합의, 북측에 파견할 대표를 명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우리측 대표단 단장은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맡을 것이 확실시되고 있으며 이럴 경우 북측에서는 권호웅 내각 책임 참사가 북측 대표단장을 맡게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 당국 대표단은 이와 함께 민간 축전 행사기관과 같이 6월 14~17일까지 평양에 체류하지만 민간대표단과는 별개의 전세기를 이용해 서해직항로를 통해 왕래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

남북 당국 대표단은 6.15통일대축전의 주요행사에 참여하는 것과는 별도로 다음달 15일 6.15 남북 당국 공동행사와 행사기기간중 당국 대표단간 오.만찬 및 참관 행사 등 대표단간 별도 일정을 갖기로 양측이 합의했다.

남북은 편의보장, 신변안정보장, 대표단 표지, 통신 등 기타 실무절차문제는 그동안의 관례를 준용하기로 했다.

남북은 앞서 지난 16~19일 개성에서 열린 차관급 회담을 통해 민간행사인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장관급 당국 대표단을 파견키로 합의하고 이에 따른 추가.세부 논의를 위해 지난 24일과 27일 1.2차에 이어 이날 3차 실무협의를 열었다.

앞서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 참석, “6. 15 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남북 당국이 대표단을 파견, 함께 기념할 방침”이라면서 “민간 행사 일정을 존중하면서 당국 대표단에 맞는 별도 행사를 갖는 방향에서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실무협의에는 우리측에서 김웅희 통일부 국장을 수석대표로 김기웅 통일부 과장 과 안진용 과장이, 북측에서는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장을 단장 으로 정금철과 김성혜 등 남북에서 각각 3명이 대표로 참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