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15행사 당국 공동참여 합의

남북은 6.15 6돌을 맞아 다음달 14일부터 광주에서 열리는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20명 정도의 당국대표단을 구성해 참가하기로 했다.

남북은 23일 개성에서 당국 간 실무접촉을 통해 6.15축전에 참가하는 당국대표단 규모 및 체류일정 등을 논의, 이같이 합의하고 6개항의 합의서를 교환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남북은 합의서를 통해 6.15축전에 쌍방 당국대표단이 참가해 대축전이 민족적 화해와 단합, 통일을 촉진시키는 민족공동 행사로 진행되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또 이번 행사가 의미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난해 8.15 민족대축전 때와 같은 급을 단장으로 하는 당국대표단을 구성키로 하고 구체적인 명단은 행사 10일 전에 교환하기로 했다.

지난해 6.15와 8.15 행사 때 북측 당국 대표단장은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맡았고 최근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으로 승진한 림동옥 당시 통전부 제1부부장과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등이 대표나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다.

남과 북은 또 실무접촉에서 북측 당국대표단의 남측지역 체류기간을 6월 14일부터 17일까지 3박4일로 하고 세부일정은 판문점을 통해 협의, 확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쌍방 당국 대표단은 대축전 기간 민간급에서 진행하는 행사들에 기본적으로 참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대표단간의 상봉 모임 등을 진행하기로 남북은 합의했다.

이밖에 남북은 기타 왕래절차, 편의보장, 신변안전보장 등 실무적인 문제들에 대해서는 지난해 공동행사의 관례에 따르기로 했다.

이날 실무접촉에는 우리측에서 김남중 통일부 팀장 등이, 북측에서 황철 내각사무국 과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민간 차원에서 주관하는 6.15기념 공동행사에 당국 대표단이 참가하는 것은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