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15축전서 당국행사-좌담회 개최

6.15공동선언 6돌을 기념한 ‘6.15민족통일대축전’ 이틀째인 15일 남·북·해외 대표단은 동포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채택했고 당국 대표단의 경우 공동행사와 좌담회 등 잇따른 접촉을 가졌다.

우리측 당국 대표단장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광주 5.18기념문화관에서 열린 남북당국 대표단 공동행사에서 정세가 우호적이지만은 않다고 전제한 뒤 “2006년은 남북 모두에게 선택의 해”라며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평화와 협력의 단계에 올려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핵문제와 같은 한반도 평화문제에서도 현재의 지체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남북 당국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북측 당국 대표단장인 김영대 민족화해협의회장은 6.15공동선언의 의미를 강조하고 “당국이 시대착오적인 체제 대결, 이념 대결의 마지막 장벽을 허물지 않는 한 6.15공동선언 이행의 길이 순탄할 수 없을 것”이라며 상대방의 사상과 이념, 제도를 인정·존중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지체없이 취할 것을 촉구했다.

북측 자문위원인 주진구 조국통일연구원 부원장도 ‘대결의 마지막 장벽’ 철폐를 촉구하고 “바로잡을 것은 바로잡고 없앨 것은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측 자문단장인 정세현(丁世鉉) 전 통일부 장관은 열차 개통에 대한 희망을 피력한 뒤 “핵문제가 해결되고 남북정상회담이 정례화되고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면 국제사회도 남북의 통일노력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양측 당국 대표단은 이어 예정됐던 참관 일정 대신 우리측 13명과 북측 10명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좌담회를 갖고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앞서 남·북·해외 대표단은 오전 10시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민족통일대회를 열고 공동호소문을 통해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조국통일 이룩하자 ▲민족자주로 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자 ▲거족적인 평화운동으로 민족의 안녕을 지키자 ▲민족의 대단합으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자고 입을 모았다.

북측 민간대표단장인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남북관계를 “매우 불안전한 초보적 상태의 공존관계”라고 규정한 뒤 “북남 대결의 낡은 관념, 낡은 관행과 틀이 지금도 민족의 대단결 위업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간 대표단은 이날 오후 당국이 별도 공동행사를 갖는동안 예정대로 학술, 여성, 종교, 교육 등 8개 부문별로 상봉모임을 가졌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조선대에서 남북 축하공연이 진행되고 밤에는 이종석 장관이 주최하는 축하 만찬이 북측 숙소인 무등파크호텔에서 열린다.

3일째인 16일에는 체육오락경기와 목포 유달산 참관, 폐막식이 진행되며 북측 대표단은 17일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탑을 방문한 뒤 오후에 평양으로 돌아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