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자 수석대표 베이징서 회동한 듯

북핵 6자회담 남북 수석대표가 30일 베이징에서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이날 “남북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오늘 오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를 잇따라 방문했다”면서 “남북 수석대표가 안에서 만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서울의 외교 소식통은 “김 숙 본부장이 베이징에서 김계관 부상과의 회동을 추진했다”면서 “만남이 성사됐는 지 여부는 아직 본부에 보고되지 않았는데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