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3∼25일 국군포로·납북자문제 협의

남.북한은 23∼25일 금강산에서 제6차 적십자회담을 열어 국군포로 및 납북자 송환 문제를 협의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세종로 정부청사에서 비공개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이 밝히고 “이는 제15차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합의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6월 서울에서 열린 15차 장관급 회담에서 ’전쟁시기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8월 중 6차 적십자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바 있다. 북측은 그동안 국군포로의 존재 자체를 부인해왔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6월27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보고자료를 통해 “남북간 인도적 문제의 해결을 추진하겠다”면서 “8월에 예정된 6차 적십자회담을 통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를 북측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는 538명, 전후(戰後) 납북자는 486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번 적십자회담에서 우리 정부는 국군포로 및 납북자들의 송환 방안을 북측과 협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이가 주목된다.

남북은 이 밖에 6차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가는 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다.

광복 60주년인 15일 서울-평양간 광통신망을 통해 남북한의 40가족이 화상으로 상봉하며 남북은 지난 달 19일 이 같은 내용의 ‘남북 이산가족 시범 화상상봉에 관한 합의서’를 교환했다.

제6차 적십자회담에는 남측에서 장석준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외 3명이, 북측에서는 조선적십자회 부위원장 등 3명이 참가할 예정이나 대표단 전체 명단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