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1일 금강산서 적십자회담

남북은 21일 오후 금강산에서 제7차 적십자회담 전체회의를 갖고 국군포로와 납북자문제 등을 중점 논의한다.

6개월만에 재개되는 적십자회담에서 남측은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확인 등 인도주의 문제, 그리고 이산가족 화상상봉의 정례화 등을 북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남측 수석대표인 장석준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은 이날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을 출발하기에 앞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는 쉽지 않은 사안이므로 인내심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며 “화상상봉과 대면접촉 정례화, 이산가족 우편물 교환 등도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배웅 나온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의 해결을 온 국민이 바라고 있다”면서 “지성이면 감천이니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7시40분 2대의 전세버스에 나눠타고 회담장소인 금강산으로 출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