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6일 금강산서 DJ방북 실무접촉

남북이 오는 16일부터 금강산에서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을 위한 세부 사항을 협의하기로 했다.

통일부 양창석 홍보관리관은 5일 “북측이 오늘 오전 전화통지문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방북, 평양 방문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5월 16일부터 금강산에서 갖자고 제의해왔다”고 밝혔다.

이 제안은 남북장관급회담의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가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종석 통일부 장관 앞으로 이날 보내온 전통문을 통해 이뤄졌다.

북측은 전통문에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3명의 실무자 등 모두 4명이 실무접촉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양 홍보관리관은 전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북측 제안을 수용하고 DJ측에 관련 내용을 전하는 동시에 북측 대표단 인원과 마찬가지로 대표 1명과 실무자 3명 등 모두 4명으로 실무접촉 대표단을 구성하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대표단에는 DJ측 인사도 포함될 것이라고 양 홍보관리관은 말했다.

우리측 실무접촉 대표로는 북측에 맞춰 차관급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우리측 실무접촉 대표를 누구로 할 지는 검토해 봐야 알겠지만 동교동(DJ) 측에서 대표를 맡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일단 선을 그었다.

양 홍보관리관은 실무접촉의 협의 내용과 관련, “방북 경로와 일정, 방북단 규모, 절차 등 제반사항이 될 것”이라며 “북측이 ‘16일부터’로 제안해 온 만큼 협의가 몇 일이 걸릴지는 예상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DJ가 희망한 경의선 열차를 이용한 방북이 성사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실무접촉에서 협의해 봐야 한다”고 답한 뒤 “정부는 방북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달 21∼24일 평양에서 열린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북측으로부터 DJ의 6월 중 방북에 의견을 같이 한다는 답을 받아냈고 일정과 규모, 절차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애초 지난 1월 경의선 열차편으로 4월 하순에 방북하겠다는 DJ의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으며 그 후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시기를 놓고 논란이 되자 DJ는 6월로 방북 시기를 미루겠다는 내용을 정부를 통해 북측에 제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