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4∼15일 열차시험운행 논의

남북은 14∼15일 개성에서 경제협력추진위원회(이하 경협위) 실무위원 접촉을 갖고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에 대해 논의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이번 경협위 실무위원 접촉의 의제는 지난 20차 장관급회담에서 합의한대로 열차시험운행이며 그 중에서도 군사보장조치가 주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열차 운행을 위해서는 군사분계선(MDL) 통과를 위한 남북 군 당국의 군사적 보장이 필수적이다.

지난해 5월25일로 날짜까지 정해졌던 열차 시험운행이 이뤄지지 못한 것도 군사보장조치가 마련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군사 보장조치에 대해 정부는 다소 낙관하는 분위기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장관급회담이 끝난 뒤인 지난 5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군사보장조치와 관련해 “그렇게 어렵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군사보장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경협위 위원접촉 일정을 북측이 먼저 제의한 데서 보듯 북측이 (군사보장조치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낙관적 견해를 편 배경을 설명했다.

남북은 앞서 2월27일∼3월2일 열린 제20차 장관급회담에서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지는데 따라 올해 상반기 안으로 열차시험운행을 실시하며 이와 관련한 논의를 경협위 위원접촉에서 하기로 합의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