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2일 장성급 군사회담 개최

남북은 오는 12~14일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개최한다고 국방부가 10일 밝혔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서해 공동어로구역 설정과 남북관리구역의 3통(통행.통신.통관)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 체결 문제 등을 협의한다.

이번 회담에는 이홍기(육군소장)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김영철 인민군 중장(남측 소장급)을 양측 수석대표로 4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한다.

국방부는 “회담에서는 남북관리구역의 통행, 통신, 통관을 위한 군사적 보장에 합의하고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 문제도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해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는 남북의 이견이 팽팽한 북방한계선(NLL)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도 타결짓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남측은 NLL을 기선으로 동일한 면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입장인 반면 북측은 NLL 아래쪽 해상을 평화수역으로 지정해 이 곳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는 주장을 펴고 있다.

남북은 지난달 27~29일 평양에서 개최된 제2차 국방장관회담에서 이 문제를 협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바 있다.

남북관리구역의 3통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는 상호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는 데다 이미 양측이 초안을 교환한 상태기 때문에 비교적 쉽게 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