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화학자들, 평양서 첫 학술회의 개최

남북한 화학자들이 최근 북한에서 첫 학술회의를 열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가 13일 밝혔다.

과총에 따르면 북한 조선과학기술총연맹과 과총은 7일부터 11일까지 평양 양각도호텔 원형회의장에서 남측 화학자 60명, 북측 화학자 50명이 참가한 가운데 ‘민족 화학학술토론회’를 개최했다.

남북 과학기술인들이 단일 분야의 학술토론회를 평양에서 공동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토론회에서 남북 화학자들은 무기 및 나노화학분야, 촉매분야, 고분자화학 및 재료분야, 유기화학 분야 등 4개 분야에 걸쳐 주제발표를 하고 종합토론을 벌였다.

특히 양측은 풍력 및 수력분야 등 남북이 공동 연구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서는 별도 간담회를 열어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과총은 전했다.

과총은 그동안 남북 학술대회가 중국 등 제3국을 통해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해외 동포들이 공동 참가하는 형식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토론회는 과총과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들이 지난 3월부터 개성에서 직접 만나 4차례의 실무 협의를 거친 끝에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채영복 과총 회장은 “남북 과학기술자들이 직접 만나서 논의한 끝에 순수한 남북 화학인들의 학술적 만남을 이뤄낼 수 있었다”면서 “이번 토론회는 앞으로 기초과학 분야에서 더욱 활발한 남북 교류와 협력을 이뤄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그는 민족적 동질성을 토대로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공동연구 논의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총은 1991년 중국 연길에서 남북 종합학술대회를 개최한 이후 남북 과학기술 교류.협력을 추진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