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한반도 평화보장 적극노력’

제16차 장관급회담 마지막 날인 16일 남북 대표단은 한반도 평화보장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남북 대표단은 또 11월초 금강산에서 제12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열고 연내에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두 차례 추가로 실시하는 한편, 제17차 장관급회담을 12월13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에서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6.25 전쟁 당시 행방불명된 사람들(국군포로)에 대한 생사확인 작업도 적십자회담 채널을 통해 계속 협의키로 했다.

장관급 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과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참사는 이날 평양 고려호텔에서 제16차 장관급회담 종결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총 6개항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공동보도문에서 한반도 평화문제에 대해서도 “한반도의 공고한 평화보장을 위해 노력하며 6.15 시대에 맞춰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들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고 명시했다.

남북은 “남북관계에 일체 체면주의를 버리고 실용주의적 입장에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실질적으로 도모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도 담았다.

또 “상대방의 사상과 제도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틀 위에서 낡은 관념과 행동을 없애고 남북관계를 새롭게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 조치들을 협의, 실천해 나간다”고 합의했다.

대북투자 및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북측의 요구에 대해서는 “경제협력의 장애를 제거하고 동족 사이의 투자 및 유무상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적극적 조치들을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합의, 공동보도문에 담았다.

양측은 또 개성공단 2단계 개발과 임진강 수해방지 사업, 과학기술, 보건의료 등 쌍방이 필요로 하는 협력 사업들을 경제협력위원회 제11차 회의와 관련한 실무접촉에서 논의키로 했다.

양측은 남북 민간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겨레말큰사전 편찬을 당국에서 지원한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합의 타결 후 정 장관은 “다행히 추석을 앞두고 남측 국민입장에서 넉넉하게 추석을 맞이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고 북측 권 단장은 “마무리가 깨끗하게 잘 됐다”고 평가했다.

북측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국가보안법 폐지와 한미 합동군사연습 중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회담 의제를 논의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 회담이 진통을 거듭했었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북측 입장이 강경했지만 막판 이견이 좁혀져 그런 대로 잘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 대표단 49명은 당초 계획대로 이날 오후 3박4일간의 회담일정을 마무리하고 평양 순안공안을 출발, 남북 직항로를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평양=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