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한반도 ‘종전선언’ 당사국 정상회담 추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4일 한반도 정전체제 종식과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관련 3∼4자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에서 종전선언을 하는 문제를 적극 추진, 협의키로 했다.

두 정상은 또 민족경제 발전과 공동번영을 위한 경제협력사업을 확대 발전시키기 위해 서해안에 ‘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