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한반도비핵화 실현 틀 마련하자”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24일 남북접촉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실현하기 위한 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송 차관보는 이어 “이번 회담 기간에 오늘과 같은 형태의 협의를 계속하기로 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도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의 대북 중대제안과 관련, 송 차관보는 “이번 6자회담에서 논의할 수 있는 많은 문제에 대해 남북접촉에서 협의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군축회담 주장이 논의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말할 수 없다”며 답을 피했다.

송 차관보는 이어 “이번 남북접촉은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서로 만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해 만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일 3국이 4차 6자회담에서 공동제안을 하기로 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 “가능한 얘기이기는 하지만 구체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우리측 대표단은 25일 숙소인 중국대반점에서 조찬을 겸한 한미 양자접촉을 할 예정이며, 한일 양자접촉도 가능하면 같은 날 개최한다는 방침이고, 26일에는 중국과 러시아와 양자협의를 갖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