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판문점 직통전화 이어 서해 군통신망 정상화

남북간 판문점 직통전화가 복원된 데 이어 서해지구 군 통신망도 2일부터 정상화됐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한 군사당국은 어제 시험통화를 거쳐 오늘부터 서해지구 군사 실무자간 통신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해지구 통신망은 지난해 5월 북한이 기술적 장애발생을 이유로 단절시켰던 것으로 그동안 군 통신선의 경우에는 동해지구 통신선만을 사용해 왔다.

천 대변인은 “서해지구 통신선이 오늘부터 정상 상태로 연결됨에 따라 오늘 아침 북한은 개성공단 통행의 경우에는 서해통신 채널을 통해 출·입경 동의서를 전달해 왔다”고 전했다.

정부는 서해지구 군통신선 현대화를 위해 지난해 11월 13일 서해지구 통신선을 광케이블로 교체키로 하고 관련 자재와 장비 제공 문제를 협의하자고 북측에 제의했으나 북측이 응하지 않았다.

천 대변인은 이와 관련, “별도의 장비 지원 없이 기존 통신망을 연결했다”며 “광케이블 지원 문제는 별도로 검토나 협의가 필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서해지구 군통신선이 연결됨에 따라 남북 간에는 서해지구 6회선, 동해지구 3회선 등 모두 9회선의 군 통신망(핫라인)이 운용되게 됐다.

한편 정부는 경의선 남북 화물열차 운행 재개와 관련해선 물동량 등을 고려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 대변인은 “화물열차 운행에 대해서는 우리 측은 물동량 등을 봐가면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화물 열차 운행과 관련한 우리 측 입장은 추후에 통보하겠다는 통지문을 오늘 북측 열차 운행 사무소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열차를 운행하는 기관 입장에서 일정 물동량이 유지돼야 하는 게 중요한 고려대상이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 검토해 나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