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판문점 적십자채널 8개월만에 정상화

남북 판문점 적십자 채널이 12일 단절된 지 약 8개월만에 정상화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측 연락관이 오늘 낮 12시15분께 판문점 연락사무소 직통전화로 전화를 걸어와 우리측 연락관에게 업무개시 연락을 했다”며 “이로써 판문점 적십자 연락업무와 직통전화가 다시 정상화됐다”고 말했다.


약 10분 동안 진행된 남북간 통화에서 우리측 연락관은 북측에 연락채널이 일방적으로 중단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이에 대해 북측 연락관은 특별한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남북 당국간 각종 통지문 교환에 사용되는 판문점 적십자 채널이 이날 정상화됨에 따라 양측 당국간 대화 인프라가 다시 복원됐다.


북한은 지난해 5월26일 천안함 사태에 따른 우리 정부의 ‘5.24 조치’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판문점 적십자 연락사무소 사업을 중단하고 통신채널을 차단했다.


이에 따라 남북은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사안 등을 사유로 대화가 필요할 때마다 개성공단관리위원회 등을 통해 우회적으로 접촉해 왔다.


통일부에 따르면 판문점 연락사무소는 남측 평화의 집과 북측 통일각 사이에 5개의 통신회선을 갖추고 있다.


남북은 정상 운영 시 통상 전화 2회선, 팩스 1회선 등 3회선만 사용하고 매일 오전 9시 업무개시통화를, 오후 4시에 업무마감통화를 각각 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