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행시간대 1일부터 대폭 축소

북한이 예고한 ‘12.1 조치’에 따라 남북간 육로통행 시간대와 각 시간대별 출입 가능 인원 수가 다음달 1일부터 대폭 줄어든다.

우선 경의선 도로를 통한 출경(방북) 횟수가 오전 9,10,11시 등 하루 세차례(현재 12차례)로 줄어들고 매 시간대 출경가능 인원과 차량도 250명과 150대 이하(종전 500명.200대 이하)로 감축된다.

또 입경(복귀) 횟수도 오후 3,4,5시 등 하루 3차례(현재 하루 7차례)로 줄어들고 입경 가능 인원 및 차량 수도 같은 폭으로 감소된다.

동해선 도로의 경우 현재 하루 2차례씩 각각 출.입경할 수 있지만 12월부터 매주 화요일 1차례씩만 오갈 수 있게 된다.

경제협력과 교류협력 사업을 위한 남측 인사의 육로 방북도 다음달 1일부터 예외적인 허용사례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차단된다.

개성관광과 경의선 열차 운행은 지난 28일을 마지막으로 이미 중단됐으며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 역시 문을 닫았다.

그러나 ‘12.1 조치’의 하나인 개성공단내 남측 상주 체류자 감축 건에 대해서는 북측이 아직 구체적인 감축인원을 통보하지 않고 있어 유동적이라고 통일부 당국자는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약 1천700명에 대해 12월1일 이후에도 개성에 상주할 자격을 주는 것으로 남북 실무 당국간에 사실상 의견 조율이 이뤄졌지만 30일 오후 9시 현재 평양 당국의 최종 승인이 났다는 통보는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개성에 남아 있는 우리 국민은 680여명이며 이들 중 철수 대상자로 최종 분류되면 12월 1일 이후 철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금강산 지역의 현재 체류자(192명) 중 철수 대상자들도 12월1일부터 시작되는 주 중에 국내 복귀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북측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12.1조치’는 개성공단 남측 인력과 관련, 관리원회의 경우 50%, 생산업체는 ‘경영에 극히 필요한 인원’, 현대아산 협력업체는 30%, 건설.서비스 업체는 절반 정도만 각각 체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강산 지구 내 체류 인원은 100명 미만으로 줄이도록 한 것이다.

북측은 이에 더해 30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직원을 포함한 우리 측 방북자가 신문.잡지 등 출판물을 반입하려다 적발될 경우 인원 및 차량의 출입을 금지하고 되돌려 보낼 것이라고 통보했다.

또한 북측은 이 통지문에서 “가족 사망, 구급환자 발생시를 제외하고는 일체의 출입계획 변경이나 추가 통행은 승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