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일축구, 한반도기 달고 뛴다

‘8.15 남북통일축구’ 남자 대표팀간 경기가 8월 14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 펼쳐진다.

또 남북 선수들은 가슴에 한반도기를 달고 뛰게 됐다.

남.북 축구협회 임원들은 28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8.15 남북통일축구’ 2차 실무자 회의에서 남자대표팀간 경기는 14일에, 여자대표팀간 경기는 16일에 각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합의했다.

여자대표팀간 경기는 ‘8.15 민족대축전’ 폐막식 일정과 겹치는 관계로 킥오프 시간을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남북 양측은 각각의 유니폼을 입되 가슴에는 한반도기를 달고 뛰기로 합의했으며, 체재비용과 심판진은 남측에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북한 남자대표팀은 14일 입국해 경기를 마친 뒤 곧장 북한으로 돌아가고 여자대표팀도 14일 입국해 16일 경기를 마친 뒤 17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귀국한다.

북한 선수단은 남자팀 27명과 여자팀 26명 및 임원 10명을 포함해 총 63명이 입국하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머물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