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추석직전 이산가족 상봉 합의

남북은 28일 끝난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추석 상봉행사를 내달 26일부터 10월1일까지 금강산에서 갖기로 합의했다.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적십자회담 양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사흘간의 일정읕 마치고 발표한 합의서에서 또 제2항을 통해 이산가족 문제 등 “적십자 인도주의 문제를 남북관계 발전의 견지에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10월이래 중단됐던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2년만에 재개되게 됐다.

이번 합의는 특히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이뤄진 남북 준당국간 합의로, 앞으로 남북 당국간 대화의 재개와 관계개선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합의서 2항은 남측이 이번 회담에서 제기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비롯해 앞으로 북측이 남측에 요청할 가능성이 있는 식량 등 인도적 지원문제도 포함, 남북간 인도주의적 현안들을 계속 협의해 나가며 관계발전을 도모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된다.

추석 상봉과 관련, 남북은 단체상봉 행사는 지난해 7월 완공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가족별 상봉은 금강산호텔 등 기존 시설에서 하기로 합의함으로서 그동안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해 ‘빈집’으로 방치돼왔던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가 본격 사용되는 계기를 맞았다.

합의서에 따르면, 9월26~28일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 가서 북측 가족 약 200명과 만나고, 이어 9월29일부터 10월1일까지 북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서 약 450명가량의 남측 가족과 만나게 된다.

방문자 1인당 최대 5명까지 가족을 만날 수 있으나 북측은 통상 2명정도의 가족만 나오고 있다.

남측은 전날 회의에서 군포로.납북자 문제와 추석 상봉 이후 추가 상봉을 합의문에 명시할 것을 주장했으나 북측이 이번 회담은 “추석 상봉에 국한”돼야 한다며 완강히 거부함에 따라, 이들 문제에 대한 논의는 다음 회담으로 넘어가게 됐다.

이에 대해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은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주로 한 것이어서 국군포로 문제 등을 끝까지 관철하는 것이 어려웠기 때문에 유연한 입장을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합의서엔 남측 수석대표인 김영철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과 북측 단장인 최성익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각각 서명했다.

한편 지난 2000년부터 진행돼 온 남북적십자회담 관례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제10차 회담이 되지만 합의서엔 남측의 주장에 따라 제10차라는 차수를 명기하지 않은 채 ‘남북적십자회담’이라고만 표기됨으로써 이명박 정부의 전임 정부와의 차별화 시도를 보여줬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서울로 귀환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