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총리회담 11월초 개최 의견접근

정부는 `2007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서울에서 개최키로 한 총리회담을 11월초에 열기로 북한측과 의견접근을 보고 이 같은 시간표에 따라 회담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부 핵심 소식통은 “남북한은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 과정에서 총리회담을 가급적 빨리 개최한다는 방침에 따라 11월초에 갖기로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남북총리회담에서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게 중요하다고 판단, 남북이 쉽게 합의할 수 있고 합의 즉시 이행 가능한 경제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하는 한편, 서해 공동어로구역 및 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조치 문제 등은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남북 국방장관회담에서 논의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총리회담의 경우 3-4일 일정으로 개최하고 통일부장관과 경제부처 및 일부 사회문화 부처 장관들이 배석해 북측 내각의 카운터 파트들과 분과별 회담을 갖는 형식으로 회담을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측도 정상회담 과정에서 남북 총리회담을 먼저 제안할 정도로 총리회담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3일 4.25문화회관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영접하고, 5일 환송오찬에 김영일 총리 등 내각의 주요 인사들을 참석시킨 것도 이 같은 기류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덕수 총리는 그동안 내부적으로 적극 검토해오던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의 남아공, 오만, UAE 등 아프리카. 중동 순방 계획을 취소키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은 한 총리의 아프리카.중동순방 계획의 취소 배경 등에 대해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있으나 남북총리회담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통해 정상회담 성과를 성공적으로 관리하고 실현해 나가려는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