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총리회담 예비접촉 개성서 시작

다음달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 총리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예비접촉이 26일 오전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시작됐다.

남북은 이날 당초 예정보다 30분 늦은 오전 10시30분 오전 회의를 열어 총리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대표단 구성 및 이동 경로, 회담 의제 등에 대한 협의에 들어갔다.

이날 회담에서 북측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은 “수뇌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쳤기 때문에 총리회담을 개최하게 됐고 총리회담 준비를 위한 좋은 자리를 갖게 됐다”며 “수뇌회담에서 나온 좋은 설계도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총리회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측 수석대표인 이관세 통일차관은 회담준비에 사의를 표시한 뒤 “총리회담을 통해 남북정상의 (합의사항) 이행을 착실하게 준비하자”면서 “길동무가 좋으면 천릿길도 지척이라는 말이 있다. 마음이 같으면 먼 길도 순식간에 가고 목표 달성도 쉽다”고 화답했다.

이 수석대표는 또 “옷은 새것이 좋지만 친구는 옛친구가 좋다는 말도 있다”며 “정상 간에 총리회담을 하기로 합의했으니 실무문제도 원만하게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접촉은 약 1시간 만인 오전 11시25분에 종료됐다가 11시 50분 재개됐다.

이날 예비접촉에는 남측에서는 이 차관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가, 북측에서는 전 부국장을 단장으로 역시 3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