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총리회담 내일 서울서 개막

지난달 남북 정상이 합의한 `2007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제1차 남북총리회담이 14일 서울에서 2박3일 일정으로 개막한다.

이번 회담은 1992년 제8차 남북고위급회담 이후 15년 만에 열리는 총리 간 만남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실질적으로 정착시키고 남북관계를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수석대표로 한 남측 대표단과 김영일 내각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은 회담 첫날인 14일 오후 회담장인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께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 오전 11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남북은 3차례의 예비접촉을 통해 회담 핵심의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선협력단지 건설 ▲철도.도로 개보수 ▲개성공단 활성화 ▲자원개발ㆍ환경보호ㆍ농업.보건협력 등 5개 분야에 대해 집중 논의, 적지않은 부분에 대략적인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는 남북정상선언 합의사항 중 조선협력단지 건설 등 당장 실천이 가능한 사업들의 이행 일정에 대한 합의는 어렵지 않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을 위한 공동어로수역 설정 등의 의제에 대해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와 맞물리면서 남북 간 팽팽한 줄다리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은 첫날 오후 전체회의에 이어 한 총리 주재의 환영만찬이 열리고 둘째날에는 오전 회의에 이어 오후에는 참관이 있을 예정이며 마지막 날에는 오전 종결회의 후 공동합의문이 발표될 전망이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한 총리를 비롯해 이재정 통일부 장관, 임영록 재경ㆍ오영호 산자ㆍ이춘희 건교ㆍ박양우 문화 차관과 서 훈 국정원 3차장으로 대표로 참석하고 북측에서는 김 내각총리와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백룡천 내각사무국 부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차선모 육해운성 참모장, 박정성 철도성 국장, 박정민 보건성 국장이 회담에 임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