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마, 역사적 군사분계선 통과

기적을 울리며 남과 북을 떠난 열차가 17일 낮 한반도의 허리를 갈라놓은 군사분계선(MDL)을 처음으로 넘어 분단의 벽을 가로질렀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권호웅 북측 내각책임참사 등 남북 탑승객 150명을 태운 디젤기관차는 이날 오전 11시28분께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문산역을 출발해 도라산역과 남방한계선을 지나 낮 12시15분을 전후해 MDL을 통과했다.

열차가 한국전쟁 휴전으로 그어진 MDL을 통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남북 열차가 남북 연결구간을 오간 것은 경의선의 경우 1951년 6월 12일 이후 56년만이며 동해선의 경우 57년만이다.

이재정 장관을 비롯해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 이춘희 건교부 차관, 이철 철도공사 사장 등 우리측 탑승자 100명과 권 책임참사와 김철 철도성 부상 등 북측 인원 50명이 경의선 열차에서 감격을 함께 나눴다.

앞서 문산역을 출발한 열차는 우리측 분계역인 도라산역에 정차해 열차 안에서 승객들의 통행.세관 검사를 거쳐 `철마 부활’을 연상시키는 세레모니가 펼쳐지는 가운데 MDL을 향해 철로 위를 달렸다.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과 김용삼 북측 철도상을 비롯한 남북 탑승객을 태우고 동해선 금강산역을 출발한 북측 기관차도 이날 낮 비슷한 시간에 MDL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