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마 `분단’을 넘어 달렸다

반세기가 넘도록 달리기를 갈망하던 남북 열차가 17일 힘찬 기적(汽笛)을 울리며 냉전의 그늘을 벗어나 분단의 한을 뛰어넘고자 다시 이은 한반도의 허리를 오르내렸다.

경의선의 경우 1951년 6월12일 서울-개성 운행이 중단된 이후 56년 만이며 동해선은 1950년 이후 57년 만이다.

평화와 대륙을 향한 염원을 담은 남과 북의 디젤기관차는 이날 오전 11시30분을 전후해 각각 경의선 문산역과 동해선 금강산역을 출발해 북녘과 남녘 땅에 한반도와 한민족이 품은 꿈과 희망을 심었다.

경의선을 따라 올라간 남측 열차(기관사 신장철)는 낮 12시18분께 비무장지대의 정적을 깨며 군사분계선(MDL)을 넘었고 동해선에 펼쳐진 금강산과 동해의 풍광을 만끽하며 내려온 북측 기관차 ‘내연602호’(기관사 로근찬)는 12시21분께 MDL을 통과했다.

열차가 동족상잔의 비극이 서린 MDL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경의선에는 이재정 통일장관과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 이철 철도공사 사장, 북측의 권호웅 내각책임참사 등이, 동해선에는 이용섭 건교부 장관과 조일현 건설교통위원장, 북측의 김용삼 철도상 등이 함께 탔으며 한반도 동서쪽에서 모두 300명이 역사적 순간을 함께 했다.

경의선 열차는 도라산역을 거쳐 총 27.3km를 달려 오후 1시를 전후해 종착역인 개성역에 모습을 드러냈고 동해선 기관차는 모두 25.5km를 달려 낮 12시 34분께 남측 제진역에 도착, 환영 인파에 휩싸였다.

열차 운행에 앞서 오전 10시 45분 경의선 문산역과 동해선 금강산역에서는 각각 ‘남북철도연결구간 열차시험운행’ 공식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재정 장관은 경의선 기념행사에서 “한반도를 하나로 연결하는 종합적 물류망을 형성해 남북경제공동체 형성과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에 기여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는 축사에서 “앞으로도 북과 남이 몰고가는 통일의 기관차가 민족중시, 평화수호, 단합실현의 궤도를 따라 달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성의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안팎의 ‘분열주의 세력’의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럴수록 우리 겨레는 더 큰 하나가 돼 민족공조의 궤도를 따라 달려야 하며 절대로 탈선하거나 주춤거리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측 금강산역에서 열린 동해선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용섭 건교부 장관은 축사에서 “시험운행이 남북철도의 완전한 연결을 앞당겨 계속해서 남으로, 북으로 열차가 오가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남북철도공동운영위원회’의 조속한 구성과 경의선.동해선 개통 준비를 서둘자고 제의했다.

북측 김용삼 철도상은 “북녘의 금강산역을 떠나는 동해선 시험운행 열차는 남녘의 제진역에서 멈춰서게 되지만 멀지 않은 앞날에 삼천리 강토를 내달리는 통일열차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남측 경의선 탑승자들은 개성에 도착한 뒤 자남산여관에서 오찬 등을 마치고 오후 2시40분께 개성역을 떠났으며 동해선 탑승자들은 강원도 고성군 우리 측 도로출입사무소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 3시 제진역에서 아쉬움 속에 북측 인원을 환송했다.

양측 열차는 오후 3시30분 다시 MDL을 넘어 각 측으로 돌아가며 경의선.동해선 열차의 조속한 개통을 기원했다.

남북은 2000년 7월과 9월 장관급회담에서 각각 경의선 철도와 도로 연결에, 2002년 4월에는 동해선 철도.도로 연결에 합의했으며 2002년 9월 18일 공동착공식을 거쳐 2003년 6월14일 철도궤도 연결행사를 개최했다./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