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도로협의 개성서 시작

남북 철도.도로연결 실무협의회 제5차 회의가 28일부터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시작됐다.

30일까지 출퇴근 형식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 양측은 8월중 남북 철도연결구간의 공사실태 공동점검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을 협의한다.

이와 함께 10월에 개최할 예정인 열차시험운행 및 도로개통식, 철도.도로연결 관련 제도적 보장장치 마련 등의 문제도 논의한다.

정부 관계자는 28일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원칙적 합의가 있는 만큼 이번 협의에서는 실무적이고 기술적인 문제들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구자명 건설교통부 남북교통과장을 수석대표로 최영준 통일부 과장.유복환 재정경제부 과장이, 북측에서 박정성 철도성 대회철도협력국장을 단장으로 김 용.김창식 대표가 각각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