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차관급회담 이틀째 들어가

남북 차관급 회담 이틀째 회담이 17일 오전 10시 30분께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이틀째 일정에 들어간다.

이봉조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 대표단과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은 회담 첫 날인 16일 양측의 의사와 요구 조건 등을 교환했기 때문에 결과 도출을 위해 이날 회담에서는 적잖은 진통도 예상된다.

정부 당국자는 17일 “첫 날 회담은 피차 상대방의 의사를 타진한 것이라고 봐야하기 때문에 결실을 내야 하는 오늘 회담은 어제보다 힘들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남측은 첫날 회담에서 북측의 6자회담 복귀를 강력히 촉구하면서 북측이 복귀할 경우 관련국간 협의를 거쳐 “중요한 제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홍재 통일부 홍보관리관은 16일 “중요한 제안의 내용을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하고 “6자회담이 재개될 경우 이 회담이 단순히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러한 맥락에서 정부는 회담이 재개될 경우, 북핵 문제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측은 첫 날인 16일 북핵 문제와 관련한 제안 외에 ▲제15차 장관급 회담 6월 개최를 통한 남북관계 정상화 ▲6.15 통일대축전에 당국 대표 파견 ▲6.15를 즈음해 경의.동해선 도로 개통식 개최 및 철도 시범운행 조속 시행 ▲ 광복 60년을 맞는 오는 8월 15일을 계기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와 이산가족 면회소의 조속한 건설 등을 제안했다.

북측은 민족공조를 강조하면서 ▲조문불허.충무계획.작계 5029 등 작전계획에 대한 재발 방지 ▲보안법 철폐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지 등을 촉구하는 한편, 비료와 식량 지원을 요청했다.

이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남측 대표단은 16일과 마찬가지로 17일 오전 7시 30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을 출발, 회담장인 개성 자남산 여관을 향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