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차관급회담 속개..막바지 조율 들어가

남북은 19일 차관급회담을 속개, 북핵 문제와 장관급회담 시기 확정 문제 등을 놓고 막바지 절충 작업에 들어간다.

이봉조 통일부 차관과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을 각각 수석대표로 하는 남북 대표단은 이날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수석대표 접촉 등을 통해 남북관계 정상화와 비료 지원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담을 공동보도문을 놓고 이견을 조율한다.

우리측은 이날 회담에서 6월 중 서울 개최에 남북이 원칙적인 의견접근을 이룬 제15차 장관급회담의 개최시기를 구체적으로 명시할 것을 북측에 촉구할 예정이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1차 목표는 장관급회담의 날짜를 잡는 것”이라고 말했다.

핵문제와 관련, 남측은 한반도 비핵화 원칙과 북핵 6자회담의 조기 복귀를 이번 회담기간에 누차 강조하고 북측은 원론적인 입장으로 맞서온 점에 비춰 공동보도문에 핵문제 문구를 넣는 문제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가 예상된다.

북측은 특히 핵 문제 언급 문제는 이번 회담에서 합의할 사안이 아니라는 논리를 펴며 난색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아울러 봄철 비료로 20만t을 북측에 지원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지원 일정과 수송방법에 대해 북측과 합의를 도출할 예정이다.

양측은 신속한 지원을 위해 육.해로를 함께 이용하되 북측 선박을 쓰는 안이나 철도보다는 도로에 비중을 두는 방법 등 다양한 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평양에서 열리는 6.15 공동행사에 당국 대표단을 보내는 문제도 공동보도문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남북은 이와 함께 8.15 이산가족 상봉 및 6.15 5주년에 즈음한 도로개통식 등 나머지 남측 제의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지만 합의 가능성은 불투명한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