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차관급회담 `난항’….밤샘협상

평양 6.15행사 장관급방문 추후협의서 확정키로북핵.장관급회담.비료지원.이산상봉 ‘줄다리기’

남북은 17일 평양 6.15 공동행사에 당국 대표단을 파견키로 하고 그 대표단의 격과 구성문제를 추후 실무협의에서 확정키로 했으나 북핵, 비료지원, 장관급회담 복원 문제 등에는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

이봉조 통일부 차관과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을 각각 수석대표로 한 남북 대표단은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차관급회담 마지막 날인 17일 이 같은 안건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했으나 이날 오후 11시 30분까지 접점을 찾지 못한 채 밤샘협상을 통한 막바지 조율에 들어갔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제15차 장관급 회담의) 날짜 잡는 것을 우리측의 1차적 목표로 계속 노력 중”이라며 “쉽게 거리가 좁혀지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비관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 공동보도문에 전격 합의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남측은 장관급 회담 일정을 6월 중 구체적으로 합의문에 담자고 요구했으나 북측은 가까운 시일 내에 회담을 갖자는 제안으로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또 남측이 제기한 한반도 비핵화 원칙 준수 및 북측의 6자회담 조기복귀 제안에 대해서는 자신들의 원칙적인 입장을 개진하며 공동합의문에 핵 문제에 대한 명시에 반대의사를 굽히지 않으면서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남측은 남ㆍ북ㆍ해외 민간단체의 6.15 통일대축전에 당국 대표단을 파견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 6.15공동선언 5주년의 의미를 감안해 대표단의 격을 장관급으로 하자고 제의했고, 양측은 이 대표단의 격과 구성문제를 추후 실무협의에서 확정키로 했다.

이런 남측 제의에 북측이 동의할 경우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그러나 6월 제15차 장관급회담과 8.15 제1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일정 , 경의선ㆍ동해선 도로개통행사 및 철도 시범운행 등에 대한 논의도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료지원 문제와 관련, 남측은 예년 수준인 20만t에 대해 즉각 지원하되, 추가 물량에 대해서는 추후 장관급회담에서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히고, 50만t 중 20만t을 5월말까지 우선 지원해 달라는 북측 요청에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양측 수석대표 접촉을 오전 10시 40분부터 1시간 15분간 가진 것을 포함해 두 차례의 수석대표 접촉과 한 차례의 실무대표 접촉을 가졌고, 오후 5시 35분부터 15분간 실무대표 접촉을 가진 뒤에는 자정이 다되도록 별도 회담 없이 연락관 접촉을 통해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