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조선협력단지 측량 내년 1분기에 실시키로

남북은 북한 안변.남포 지역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위한 측량 및 지질조사를 내년 1분기에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28일 새벽 끝난 경제협력공동위원회 산하의 조선 및 해운협력 분과위원회 제1차 회의 결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그러나 25일부터 부산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쟁점이 돼온 `3통’을 포함한 조선협력단지의 투자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해서는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회담을 마무리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측은 조선협력단지의 투자환경 개선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한 반면 북측은 남측의 투자계획을 미리 알려 달라는 요구를 강하게 함에 따라 논의의 접점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2차 회의를 내년 3월 중 개성에서 갖기로 했으며 조선 및 해운협력분야에서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실무접촉을 통해 계속 협의키로 했다.

남북은 아울러 정상회담 및 총리회담 등에서 합의한 안변.남포 지역 조선협력사업과 해주직항로 통과 등 해운협력사업과 관련한 문제들에 대해 계속 진지하게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공동보도문은 밝혔다.

지난 10월 제2차 정상회담을 통해 안변.남포 조선협력단지 건설에 합의한 남북은 지난 달 총리회담에서 내년 상반기 중 안변 선박 블록공장 건설에 착수하고 남포의 영남 배수리 공장 설비 현대화와 기술협력 사업, 선박블록공장 건설 등을 가까운 시기에 추진하기로 했다.

조선.해운협력 분과위는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구성된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의 부문별 분과위 중 하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