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치화해 DMZ 무기력화”

남북간의 경제협력이 오랫동안 공포의 대상이 돼온 DMZ(비무장지대) 벽을 무기력하게 만들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15일자(현지시간)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LG필립스 LCD공단을 소재로 한 ‘DMZ 부근에서 귀중한 자산을 발견한 한국인들’이라는 특집기사를 통해 남북한의 정치적 화해가 경제적인 협력으로 이어졌고 이로 인해 오랫동안 공포의 대상이었던 DMZ마저 무기력해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신문은 기업들이 생산비용을 줄이기 위해 최적의 조건을 갖춘 DMZ부근 파주지역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위험하다고 생각했다면 LG필립스가 100억달러를 투자할 수 있었겠느냐”는 손학규 경기지사의 말을 인용했다.

신문은 또 “만약 우리가 서울 남쪽지역에 투자했다면 상당한 교통체증과 엄청난 토지매입비용을 감수해야만 했을 것”이라는 LG필립스 관계자의 말도 소개했다.

이어 뉴욕타임스는 파주에 LG필립스 산업단지가 설치되면서 인구가 2003년의 2배인 30만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히고, DMZ주변에 3개의 산업단지와 함께 15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도시가 건설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한때 북한의 탱크가 남한으로 진격해왔던 땅이 이제는 남한의 불도저가 북쪽으로 올라가는 길목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