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13일 준비접촉 무산

오는 28∼30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 간 협의가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북측은 12일 오후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개성에서 13일 정상회담 준비접촉을 갖고 방북 경로와 체류 일정, 방북단 규모 등을 논의하자는 남측의 제안에 대한 수용 여부는 밝히지 않은 채 “내일 준비접촉 개최 일자를 알려주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따라 13일로 예상됐던 준비접촉은 다소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13일 준비접촉을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준비접촉에 바로 응하지 않은 데 특별한 이유가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언제 준비접촉이 열릴 지는 내일 북측 연락을 받아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1차 정상회담 때 의전과 경호, 통신 등 복잡한 문제들에 대해 합의해 놓은 게 있어 준비접촉이 다소 늦어진다 해도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데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