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서 北 핵포기 선언 가능성”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남한의 막대한 지원과 미북 관계정상화에 앞서 미국의 신뢰를 얻기 위해 핵포기 선언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재진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연구센터 소장은 최근 발표한 정세 분석글에서 “남북정상회담은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된 외교무대로 북한이 핵폐기 의지를 극적으로 표명함으로써 미국에게 신뢰를 주고 협상을 촉진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김정일이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가장 적절한 핵포기 선언 기회일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서 소장은 “정상회담에서 김정일이 구사할 수 있는 가장 값비싼 흥행카드는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는 구두나 문서 약속”이라면서 “김정일은 폭탄적 효과가 있는 발언을 함으로써 보다 많은 것을 얻고자 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핵폐기 발언은 남한의 최대 요구를 들어주는 것이므로 남한으로부터 가장 큰 정치적 대가를 받을 수 있게 된다”면서 “남한 정부에게 북한의 핵포기를 다짐받았다는 환상을 갖게 함으로써 보다 많은 것을 받으려는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김정일은 핵포기 선언으로 군사모험주의자에서 평화주의자로 자신의 이미지 변신을 기도해 국제사회에 큰 호응을 얻게 될 것”이라면서 “특히 핵포기 선언은 2∙13합의에 따라 미국과의 관계정상화를 얻어내고 경제지원, 경수로 등을 얻어내기 위한 불가피한 전략인데, 이를 정상회담에서 다시 한번 확인해 엄청난 과외 소득을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일은 남한 대선에 관심이 많으나 누가 당선되도록 영향력을 미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김정일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화해분위기를 만들고 현 정부와 남북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를 도출해 차기 지도자가 누가되든 그것을 이행하도록 제도화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