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적십자회담 합의서도출 막전막후

금강산에서 열린 적십자회담에서 합의서를 도출해내기까지 남북은 적지않은 입장차를 확인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김영철 대한적십자사(한적) 사무총장 등 우리측 대표단이 금강산을 방문해 북측과 첫만남을 가진 26일 오후. 양측은 남북 각각 100명이라는 이산가족 상봉의 ‘규모’를 제외한 ‘모든 면’에서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견해 차이를 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선 상봉 ‘시기’에 대한 생각이 달랐다.

이날 전체회의 기조발언에서 우리측 대표단은 다음달 27~29일 남측 상봉단이, 10월6~8일 북측 상봉단이 각각 금강산을 방문, 가족과 만나도록 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안했다.

반면 북측 대표단은 10월3~5일 남측 상봉단, 10월6~8일 북측 상봉단이 각각 금강산을 방문하는 안을 제시했다.

남측은 추석 민족 대이동 등을 감안해 이 시기를 비켜가기 위해, 북측은 추석을 이용한 선전효과를 감안한 것으로 각각 읽혔다.

양측은 상봉 ‘장소’에 대해서도 이견을 확인했다.

남측은 작년 7월 완공된 금강산면회소에서 단체상봉을 갖고 개별상봉은 전례대로 금강산.해금강.외금강호텔 등 금강산의 기존 호텔을 활용하자고 제안했으나 북측은 단체 상봉은 종전대로 온정각이나 금강산호텔에서, 개별상봉은 금강산호텔에서 하자고 역제안했다.

남측은 이산가족 상봉의 상시화를 염두에 두고 지난해 7월 완공된 이후 사실상 방치돼온 금강산 면회소를 본격 가동할 계산이었고 북측은 1년 이상 방치된 까닭에 당장 사용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들어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 우리 대표단은 추석 상봉에 이어 11월 중 서울과 평양에서 교환 상봉행사를 열고 내년 설에도 상봉행사를 갖자는 입장을 전달하며 ‘이산가족 문제해결에 관한 3대 원칙’을 제시했으나 북한은 그저 ‘시큰둥’했다.

이튿날인 27일, 양측은 전날 확인한 입장차를 바탕으로 의견을 조율했으나 ‘접점찾기’는 쉽지 않았다.

이날 접촉에서 남측은 전날 제안에 더해 우리 정부의 큰 관심사항인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의 새로운 접근 방안을 제시하면서 관련 문구를 합의서에 넣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북측의 반응은 ‘예상했던대로’였다.

이번 회담에서 추석 이산가족 상봉 문제만 논의하자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

우리 대표단은 또 추석 상봉행사 이후 연내에 최소한 한 차례 더, 이어 내년 설에도 상봉행사를 개최하는 등 추가 상봉 일정도 합의서에 넣자고 제의했으나 북측은 이에 대해서도 “추석 상봉문제만 집중하자”며 ‘뻣뻣한’ 자세를 보였다.

결국 양측 대표단은 이날 한번의 수석대표 접촉과 2차례의 대표접촉을 갖고 우리 대표단 주재 만찬에 참석한 뒤 각자 진영에서 ‘작전회의’를 펼쳤다.

양측은 만찬 후 한 번 더 접촉을 가지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결국 ‘지금 다시 만나봐야 논의의 진전이 없을 것’이라는 결론 아래 후속 접촉을 갖지 않았다.

남북이 회담에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서울의 통일부 관계자들과 기자들 사이에서는 일정이 연장될 수도 있다는 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우리측이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추가상봉과 관련해 합의서 명시를 고집하지 않는 쪽으로 입장을 정하면서 ‘협의’는 급물살을 탔다.

회담 3일째인 28일. 남북 양측 대표단은 오전에 다시 한번 수석대표 접촉을 가졌고 이어 오후에는 종결전체회의를 열어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에는 9월26~28일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 가서 북측 가족을 만나고 바로 잇달아 9월29일부터 10월1일까지 북측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서 남측 가족과 만나는 것으로 명시됐다.

끝까지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던 상봉 장소는 결국 남측 입장을 반영, 단체상봉은 금강산면회소에서, 개별상봉은 금강산호텔 등 기존시설에서 하기로 했다.

김영철 수석대표는 합의서 채택 이후 금강산 현지에서 브리핑을 열어 “오랜만에 하는 회담이라 좋은 결실을 얻으려 애썼지만 우리 욕심대로 안 됐다”며 “하지만 우리가 이루지 못한 부분은 이산가족 어르신들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