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적십자회담 ‘戰後-戰中’ 입장차 보여

남북이 24일 금강산에서 열리고 있는 제6차 적십자회담에서 생사확인 대상자를 전쟁시기 이후까지 포함할지를 놓고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남측 대표단의 유종렬 대한적십자사 남북교류전문위원은 회담 이틀째인 이날 오전 대표접촉 결과를 발표하면서 “전쟁시기 그리고 그 이후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와 주소를 확인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유 전문위원에 따르면 남측은 전쟁시기와 그 이후의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확인 문제를 제기했으나 북측은 전쟁시기 이후까지 논의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양측은 이날 전쟁 이후 납북자까지 생사확인 대상에 올릴 것인가를 놓고 입장차를 확인했으며 오후 대표접촉을 통해 입장 조율을 계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문위원은 전쟁시기 이후 생사를 알 수 없는 사람들에 대한 생사확인 문제는 이미 과거에 다 논의됐고 오래된 문제라며 “우리는 용어상 문제보다 어떻게 좋은 결과를 끌어낼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해 양측의 이견을 좁히는 일이 쉽지 않음을 시사했다.

그는 또 “(오전 대표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가운데 화상상봉과 서신문제가 주로 논의됐다”며 “우리는 화상상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자는 입장이고 북한은 지속은 하되 확대는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서신교환 문제는 남측이 매달 생사확인이 된 가족이나 상봉을 한 가족을 중심으로 서신교환을 하자는 의견을 내놨고 북측은 화상상봉을 통한 방법을 강구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남측은 화상상봉과 직접 교환 방식을 병행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북측은 또한 이산가족 면회소 건설 문제를 추가 의제로 내세우면서 자재와 인력을 북측이 제공하고 남측은 비용을 지불하는 방안과 이를 위한 상무조(상근팀) 구성을 제의했다.

유 전문위원은 북측이 아직 비전향장기수 문제는 제기하지 않았으며 양측이 화상상봉 규모와 생사확인 방식에 대해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