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오늘 판문점서 개최

남북은 12일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개최해 남북관리구역의 3통(통행.통신.통관)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 체결과 서해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를 협의한다.

14일까지 출.퇴근 형식으로 진행될 이번 회담에는 이홍기(육군소장)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김영철 인민군 중장(남측 소장급)을 양측 수석대표로 4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한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 소장과 실무대표인 이상철 대령은 이번에 회담 무대에 데뷔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회담에서는 남북관리구역의 통행, 통신, 통관을 위한 군사적 보장에 합의하고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 문제를 협의한다”면서 “회의 일정상 첫 날은 관리구역 3통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 체결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관리구역의 3통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는 상호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는 데다 이미 양측이 초안을 교환한 상태기 때문에 비교적 쉽게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측이 서해 공동어로구역의 위치 문제를 먼저 타결짓자고 나올 경우 관리구역 3통을 위한 군사보장합의서 체결도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공동어로구역 위치 설정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할 계획이지만 양측의 이견이 팽팽한 북방한계선(NLL)과 맞물려 있어 쉽게 타결짓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남측은 NLL을 기선으로 동일한 면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입장인 반면 북측은 NLL 아래쪽 해상을 평화수역으로 지정해 이 곳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는 주장을 펴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NLL 해상에서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차단하기 위한 방편으로 공동어로구역 1~2곳을 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하자는 안을 북측에 제의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