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회담 공동보도문 본격 조율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남북 대표단은 31일 본격적인 공동보도문 도출 작업에 들어간다.

남북 대표단은 회담 사흘째인 이날 오후 참관을 제외하면 공식 일정 없이 수석대표 접촉 및 대표 접촉 등을 갖고 이견 조율에 집중할 예정이다.

남측은 전날 전체회의에서 ▲평화정착, 남북경제공동체 논의를 위한 국책기관 간 회의 ▲국방장관 회담 개최 ▲철도 단계 개통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의 실질적 해결 모색 등의 의제를 제안했다.

반면 북측은 ▲민족중시, 외세배격 ▲한미 합동군사훈련, 국가보안법 등 철폐를 포함한 ‘근본문제’를 주로 제기해 접점을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특히 북측이 전날 대북 쌀 차관 제공을 사실상 유보하고 있는 남측의 방침과 관련, “합의된 약속은 약속대로 지켜야 한다”고 밝힌 것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북측은 아직까지는 쌀 문제를 회담과 연계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다음달 1일 오전에 전체회의를 열고 회담을 마무리할 예정이지만 회담 상황에 따라 일정은 유동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