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회담장소 평양으로 변경

오는 13일부터 열릴 예정인 제16차 남북장관급회담의 개최장소가 백두산에서 평양으로 바뀌게 됐다.

통일부 김홍재 홍보관리관은 1일 “북측이 지난달 30일 권호웅 장관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와 제16차 회담의 장소를 평양으로 변경하자고 제의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은 북부지대의 불리한 기상조건으로 삼지연비행장 활주로 포장공사가 예정대로 진척되지 못해 회담 준비에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합의한 날짜에 회담을 개최하기 위해 부득불 장소를 평양으로 옮기게 됐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측은 북측의 이런 변경 요청에 대해 오늘 오후 회신 전통문을 통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개최일을 변경하자는 북측의 요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 6월 말 서울에서 열린 제15차 장관급회담에서 제16차회담을 13∼16일 백두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