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상봉 일시·장소 이견…입장차 크지 않아

남북 적십자회담 우리 측 대표단은 내달 27~29일 남측 상봉단이, 10월 6~8일 북측 상봉단이 각각 100명씩 금강산에서 상봉을 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안했다.

반면 북측은 10월 3~5일 남측 상봉단, 10월 6~8일 북측 상봉단이 각각 100명씩 상봉하는 일정을 내놓았다.

남북 양측 대표단은 26일 오후 5시40분부터 6시15분까지 금강산 호텔에서 첫 전체회의를 갖고 기조발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제출했다.

상봉장소와 관련해 남측은 금강산면회소에서 단체상봉을 갖고 개별상봉은 전례대로 금강산 호텔에서 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단체·개별상봉 모두 종전에 사용했던 장소를 이용토록 하자며 이견을 내놨다.

이밖에 남측은 11월 중 서울-평양 교환 상봉과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도 제안했지만 이에 대한 북측의 입장표명은 없었다.

또 남측은 회담에서 ▲이산가족 교류사업은 정치적 사안과 분리 추진한다는 인도주의 존중원칙 ▲전면적 생사확인, 상시상봉, 영사편지 교환, 고향방문 등 근본적 문제 해결원칙 ▲납북자·국군포로 문제해결에 상호협력 필요하다는 상호협력의 원칙 등 ‘이산가족 문제해결에 관한 3대원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영철 수석대표는 회담 후 브리핑에서 “우리는 오랜만에 하는 회담이라서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여러 가지 제안을 했다”며 “북측은 이번 이산가족 추석 상봉에 의미를 더 많이 두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는 “우리가 이번에 3가지 원칙을 특히 강조해 제시한 것은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일관된 일을 해나가자는 의미”라고 전하며, 상봉날짜가 떨어져 있는 것은 추석과 북측의 10·10절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대표는 북측이 금강산면회소 상봉에 부정적인 것과 관련, “1년간 사람들이 안 들어가면 큰 건물일수록 어려움이 있다는데 그런 부분이 감안된 것 같다”면서 “들리는 이야기로는 곰팡이가 슬고 무너져 있는 부분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적십자 차원의 인도적 대북지원 문제와 관련, 그는 “이번 회의에서는 없었다”고 짧게 답했다.

남북 양측은 26일 첫 전체회의를 통해 교환된 입장을 토대로 27일 실무대표접촉을 갖고 본격적으로 추석상봉일정 등을 논의하게 된다.

남측 대표단은 앞서 오후 3시20분경 금강산 호텔에 도착해 적십자회담 일정에 본격 돌입했으나 남북 간 통신선 연결 등에 어려움을 겪어 전체회의가 당초 예정됐던 오후 5시보다 40분 늦게 시작됐다.

한편 북측 대표단 단장인 최성익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올 추석을 맞아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단행하게 돼 온 겨레와 해외 동포들이 쌍수를 들어 환영해 기대가 크다”며 “그쪽에서도 각계가 환영하는 반응은 좋은 듯 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최 단장은 “해외동포들을 만났는데 김정일 장군과 현정은 회장이 만나서 금강산 상봉 이뤄지게 된 것이 상당히 기쁘다고 하더라. 해외에서도 호흡과 맥박을 같이 하는 것 같다”면서 “이번 기회를 계기로 북남관계 발전과 양측의 인도주의 협력사업이 잘 되기 기대한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 북측 기자들도 남측 기자들에게 “특사조문단의 서울 방문에 대한 여론이 어떠냐”며 조문단 파견 성과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