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533명, 금강산서 60년만에 상봉

13개월만에 성사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30일 오후 3시10분께부터 북한 금강산의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시작됐다.


최종 명단에 오른 북측 상봉 신청자 97명과 남측의 가족 436명은 가족별로 배치된 테이블에 앉아 재회의 감격을 나눴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약 2시간 동안 첫 만남을 가진 뒤 오후 7시부터 우리 측이 주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특히 상봉 장소에 나온 북측 신청자 중에는 국군 출신인 리종렬(90).리원직(77).윤태영(79).B(81)씨 4명이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B씨의 경우 남측 가족의 반대로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다.


북측 신청자 중 최고령자인 리종렬씨는 아들 이민관(61)씨와 동생들을 만났고, 남측 가족 중에는 딸 우정혜(71)씨를 만나러 간 김례정(96)씨 나이가 가장 많았다.


당초 북측은 최종 상봉신청자 100명의 명단을 우리 측에 통보했지만 그 이후 본인 건강악화, 남측 가족 사망 등의 이유로 3명이 빠졌다.


남측 가족들은 오전 8시30분께 전날 집결장소였던 속초 한화콘도를 출발해 동해선 육로로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한 뒤 오후 1시께 금강산 지구에 도착했다.


우리 측 단장은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맡았으나 북측에서는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위원장이 건강 문제로 불참해 최성익 부위원장이 단장으로 나섰다.


이들 이산가족은 둘째 날인 31일에 오전 9시 `개별 상봉'(가족 단위 비공개), 낮 12시 `공동 점심식사’, 오후 4시 `단체 상봉'(가족 단위 공개)으로 다시 회포를 풀고, 셋째 날인 11월 1일에는 오전 9시 `작별 상봉'(가족단위 공개)을 끝으로 아쉬운 `2박3일’ 일정의 재회를 마무리한다.


내달 3일에는 남측의 상봉 신청자 96명이 역시 2박3일 일정으로 금강산에 가 북측 가족 207명을 만난다.


작년 9월 26일∼10월 1일 이산가족 상봉 이후 처음인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추석을 앞두고 북한 조선적십자회가 돌연 제안해 마련됐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