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2차 상봉 눈물로 마무리

남북 이산가족 2차 상봉 마지막 날인 26일 가족들은 기약없는 작별인사를 눈물로 대신했다.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은 이날 오전 9시30분 부터 2시간 동안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을 마쳤다.


상봉 가족들은 ‘만나자 이별’이라는 현실이 믿기지 않은 듯 눈물을 쏟았다.


 ‘오대양호’ 납북 어부인 정건목(64)씨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남측 누나와 여동생을 “울지 마라, 됐다”며 다독였다.


배상석(60)씨는 북측 형과의 이별을 앞두고 “만나게 해주세요! 서로 편지 주고받게 해주세요!”라며 소리를 치기도 했다.


북측 아들을 만나러 온 어머니 이금석(93) 할머니의 딸은 “어머니께서 하룻밤이라도 한 방에서 같이 잘 수 있으면 좋았을 텐데, 라며 많이 아쉬워하셨다”고 말했다.


건강 악화로 전날 단체상봉에 불참했던 남측 최고령자 이석주(98) 할아버지는 마지막 기력을 짜내 작별상봉에 참석했다.


앞서 작별상봉을 하기 전인 이날 오전 가족들은 일찍부터 일어나 외금강호텔 1층 식당에서 서둘러 아침식사를 했다. 그러나 입맛이 없는 듯 별로 먹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번 작별상봉은 2박3일 상봉행사의 마지막 일정이다. 작별상봉을 끝으로 1년8개월 만에 재개된 제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모두 마무리됐다.


작별상봉이 끝나면 남측 방문단은 오후 1시30분(북측시간 1시) 금강산을 떠나 육로를 통해 오후 5시20분 속초로 돌아온다.


한편, 황교안 국무총리는 25일 서울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서 “정부는 이산가족의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 정례적인 만남과 고향 방문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4일 강원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만찬 직후 리충복 북한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 역시 “이번 상봉 행사가 끝나면 (남측과) 상시접촉, 편지교환 등 이산가족 관련 문제들을 협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