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마무리

제5차 이산가족 화상상봉 행사가 29일 40가족 상봉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이날 상봉에는 김아지(97) 할머니를 포함한 남측 19가족과 김병욱(81) 할아버지 등 북측 21가족이 스크린을 통해서나마 만나 반세기 이별의 한을 푼다.

27일부터 사흘째 진행된 이번 상봉 행사에는 남북 각 60가족이 참여, 서울과 지방에 설치된 13개 상봉실과 평양의 10개 상봉실을 연결하는 광전용망을 통해 헤어진 가족을 만났다.

남북 적십자는 이후 생사확인 의뢰서 전달(4.2), 회보서 교환(4.23), 최종명단 확정(4.27) 등의 절차를 거쳐 5월 9~14일 금강산에서 제15차 이산가족 대면상봉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북측의 상봉 중단선언 후 연기됐던 화상상봉은 13개월 만에 재개됐으며 대면상봉은 지난해 6월 상봉 이후 11개월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