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틀째..야외 상봉

추석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둘째 날 행사가 27일 금강산에서 이어진다.

남북 이산가족은 이날 오전 금강산호텔 객실에서 개별상봉을 갖고 다 함께 점심을 한 뒤 오후에 온정각 앞뜰에서 야외상봉할 예정이다.

전날 행사에서 정대춘(95)씨 등 우리 측 방문단 97명은 약 60년만에 북쪽 가족과 만나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특히 국군포로 한 가족과 납북 어선 동진 27호 선원 두 가족이 ‘특수 이산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남측 가족과 상봉했다.

상봉단을 이끌고 방북한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북측 상봉단장인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금강산에서 첫 면담을 갖고 향후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적십자 차원의 인도주의 사업을 더욱 활발히 벌이자는 뜻을 나눴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적 관계자는 전했다.

남측 상봉단은 28일 오전 작별상봉을 한 뒤 오후에 남측으로 귀환한다.

이번 상봉행사는 남측 이산가족 97명이 26일부터 28일까지 재북 가족(240명)을 만나고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는 북측 이산가족 99명이 재남가족(449명)과 만나는 형식으로 치러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