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상봉 어떻게 이뤄져왔나

현대그룹과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간 합의와 이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방침에 따라 재개 가능성이 커진 남북 이산가족 교류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제도화됐다.

그 이전에는 1985년 9월 한차례 남북이산가족 고향방문단 교환이 이뤄졌으나 그 이후 15년간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

6.15공동선언 제3항에는 “남과 북은 올해 8.15에 즈음하여 흩어진 가족, 친척 방문단을 교환하며 비전향장기수 문제를 해결하는 등 인도적 문제를 조속히 풀어 나가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이 선언 발표 직후 남과 북은 남북적십자회담, 남북장관급회담 등을 통해 이산가족방문단 교환, 생사.주소확인, 서신교환, 면회소 설치 문제 등 이산가족 교류의 활성화화 제도화를 위한 실천 방안들을 활발히 논의했다.

그 결과 2000년 8월부터 2007년 10월에 이르기까지 모두 16차례에 걸쳐 남북간 총 1만6천212명이 직접 대면 상봉을 했다.

또 2005년 8월부터 화상상봉이 7차례 이뤄져 모두 3천748명이 화면을 통해 가족들을 만난 것을 포함하면 지금까지 총 1만9천960명이 상봉했다.

남북간 생사 확인이 이뤄진 경우는 4만8천338명에 달하고 서신교환은 679명으로 집계됐다.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됨에 따라 지난 1년 10개월간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못했다.

현재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는 지난 6월말 현재 12만7천402명. 이 가운데 3만9천822명은 이미 작고해 생존자는 8만7천580명이다.

정부는 지난해 7월 12일 북한 금강산관광특구인 강원도 고성군 온정리에 금강산면회소를 완공했으나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으로 준공식조차 갖지 못했으며, 올해 준공 1주년도 빈 채로 지나갔다.

상봉 실무를 주관하는 대한적십자사는 남북.국제본부 산하에 대북지원과와 남북교류과 2개과를 두고 있었으나 지난해 7월 남북교류과 하나만 남긴 채 조직을 축소했다.

한적 관계자는 “본사에서 계약직까지 포함해 현재 모두 5명이 대북업무를 보고 있지만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될 경우 지사 직원들까지 동원해 실무를 보기 때문에 일단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