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의료진 교류 실시 합의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위원장은 24일 평양에서 남북간 의료진 인적교류 실시와 청소년 적십자 공동프로그램 정례화 등을 골자로 한 ’남북적십자간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한적 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 21일 고려항공편으로 방북한 한 총재가 조선적십자회 사무실로 장 위원장을 찾아가 주요 현안을 논의한 뒤 ▲남북이산가족 상봉 ▲북측 적십자 종합병원(평양) 현대화 ▲우정의 나무심기 행사 개최에 합의하고 이 같은 합의가 쌍방이 서명, 교환한 날부터 효력을 발생한다고 명시한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평양 적십자종합병원과 적십자병원 의료진간 교류가 연1회 이상 실시되는 등 남북 적십자간 의료진 인적교류에 물꼬가 트이게 됐다.

남측은 또 북측의 적십자종합병원 현대화에 필요한 의약품 및 의료장비를 성의껏 단계적으로 지원해주기로 약속했다.

남측은 아울러 제15차 장관급회담 합의에 따라 금강산 면회소 착공식을 빠른 시일내 진행하고 이를 위해 조속히 측량 및 지질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양측은 또 지난 2003년과 2004년 실시한 바 있는 남북 청소년적십자 단원들간 우정의 나무심기 행사를 식목일을 계기로 금강산에서 연례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한 총재가 이끄는 한적 대표단 6명은 21일부터 24일까지 방북, 북한 적십자회와 인도적 협력사안에 관해 협의했으며 평양 적십자병원 시설을 둘러보고 룡천 재해복구 현장 등도 방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