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응원단 도하서 ‘통일 합창’

카타르 도하 밤 하늘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 울려퍼졌다.

10일(이하 한국시간) 28년만에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재회한 남북 축구팀이 열전을 마치자 북한 응원단 1천여명과 한국 응원단 300여명은 나란히 기립박수를 보내며 통일을 합창했다.

점점 세(勢)를 불린 북한 남성 응원단은 이날 2006 도하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 남북대결이 펼쳐진 도하 시내 알 라얀 경기장에도 어김없이 찾아와 ‘일사불란한 조직력’을 과시했다.

지난 7일 북한-일본전부터 급격히 숫자를 늘린 북한 응원단은 1천 명에 육박했고 1978년 방콕대회 결승 이후 오랜만에 이뤄진 남북대결을 맞아 질서정연한 응원을 벌였다.

이들은 메가폰을 잡은 응원단장의 통일된 지휘 아래 짝짝이와 징, 꽹과리 등을 동원해 경기 내내 쉼없이 목청을 높였다.

현지 근로자들로 구성된 북한 팬들은 기본 메뉴인 ‘잘~한다, 잘~한다’, ‘으샤, 으샤’ 외에도 ‘용기를 내라, 조국이 부른다’ 등 다양한 구호를 외쳤고 전원이 거의 짙은 정장을 맞춰입고 나와 북한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교민과 한국 선수단으로 구성된 한국 응원단 300여명도 바로 옆에서 ‘대~한민국’을 외치며 맞불을 놓았다.

북한 응원단은 후반 초반 세 골째를 내줘 패색이 짙어졌지만 대열을 흐트리지 않고 ‘용기를 내라’는 구호로 북한의 만회골을 기원했다.

아쉽게 승부를 마감한 북한 응원단은 한국이 북한을 3-0으로 북한을 꺾고 4강행을 확정한 뒤 인사를 하기 위해 본부석 반대편으로 향하자 모두 기립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줬다. 한국 응원단도 끝까지 투지를 잃지 않고 분전한 북한대표팀에 갈채를 보냈다./연합

소셜공유